은평 생각 숲길

여러분의 소중한 공간 은평구립도서관을 소개해 드립니다.

“도심 속 자연에서 사유(思惟)를 길어 올리다”

도서원 원주 옆 은평 생각숲길 가는 길목 도서원 원주 옆 은평 생각 숲길 가는 길목
도서관과 생각숲길을 이어주는 석교 도서관과 생각숲길을 이어주는 석교
석교 근처 소공연장 석교 근처 소공연장
석교 근처 운동기구 석교 근처 운동기구

은평구립도서관은 불광근린공원 속 서향 경사면에 있어 도시의 풍경이 한눈에 들어와 시원한 경치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도서관에서 해 질 무렵 노을을 바라보며 즐기는 풍경은 일상생활의 지치고 힘든 일을 털어줍니다. 도서관 건물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초록의 넝쿨이 휘감고 있는 다섯 개의 원주(圓柱)입니다. 우리의 전통 솟대와 같은 구실을 하는 기둥으로, 각각 살고(生), 알고(知), 놀고(戱), 풀고(業), 비는(祈) 행위를 상징합니다. 다섯 개의 원주를 바라보다 오른쪽 작은 길로 걷다 왼쪽으로 올라가면, 은평 생각 숲길을 만날 수 있습니다. 또한, 도서관 4층에 위치한 석교는 은평 생각 숲길과 도서관을 연결하여 도서관 건축과 자연을 융화시키고 있습니다. 석교를 건너면 만날 수 있는 은평 생각 숲길을 통해 숲속 자연에서 삶의 정취와 자유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은평 생각 숲길은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여의 작업 끝에 탄생하였으며, 은평구립도서관과 맞닿은 불광근린공원에 있습니다. 길이는 약 1.5km로 철학자의 길, 소설가의 길, 음악가의 길, 화가 & 조형가의 길, 시인의 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구간마다 조형물과 포토존, 대표 인물 안내판, 숲속도서관(미니 서가)을 설치하여 지역주민들이 각 테마별로 아름다운 산책로를 거닐며, 숲에서 자연을 벗 삼아 독서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였습니다.
아울러 독바위역, 불광역에서도 은평 생각 숲길을 지나 은평구립도서관까지 숲속 자연 생태를 즐기며 걸어갈 수 있습니다. 은평구립도서관 옆 생각 숲길은 불광역, 독바위역, 연신내역과 인접하여, 북한산 둘레길과 은평 한옥마을, 은평역사한옥박물관, 셋이서 문학관, 사비나 미술관, 진관사, 삼천사 등 한국 역사·예술·문학 공간인 ‘은평 북한산 한(韓)문화 체험 특구’까지 갈 수 있기에 다양한 생태·역사·문화의 향연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은평 생각숲길 입구 은평 생각숲길 입구
은평 생각숲길 안내판 은평 생각숲길 안내판

철학자의 길

철학자의 길
철학자의 길

“철학자의 사색을 공유하다”

철학자의 길은 약 72m로, 생각숲길 입구에서 바로 만날 수 있는 구간입니다. 한 계단 한 계단 오르며 철학자의 깊은 고민과 생각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조선 후기 대표 철학가인 정약용, 비판 철학의 창시자 칸트, 유교의 시초이자 중국의 대 철학자인 공자를 소개하는 안내판을 만날 수 있습니다. 또한, 칸트를 소개하는 안내판과 함께 맞이해주는 숲 속 안식처에 앉아 바쁜 일상 속에서 복잡해진 마음을 정리하고 사색을 즐길 수 있습니다. 아울러 철학자의 길 끝에 있는 숲속도서관(미니 서가)을 통해 다양한 철학 주제 도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철학자의 명언 계단 입구 철학자의 명언 계단 입구
철학자의 명언 계단 철학자의 명언 계단
철학자의 길 안식처 철학자의 길 안식처
숲속도서관(미니 서가) 숲속도서관(미니 서가)

소설가의 길

소설가의 길
소설가의 길

“숲속을 거닐며 만나는 소설가들의 향연”

철학자의 길 끝에서 왼쪽을 바라보면 약 332m로 구성된 소설가의 길이 나타납니다. 숲속 길목마다 신갈나무, 오리나무, 무궁화, 산초 등 다양한 나무, 풀과 함께 싱그러운 꽃을 감상하는 재미를 안겨줍니다.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톨스토이, 노인과 바다를 지은 헤밍웨이와 더불어 은평 대표 문학 작가인 김훈, 이호철을 소개하는 안내판을 만날 수 있고, 소설가의 길 중간마다 운동기구와 3개의 숲속도서관(미니서가)이 있어 간단히 운동하며 다양한 소설 이야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소설가의 입구 소설가의 입구
숲 길을 환하게 밝혀주는 풀과 꽃 숲 길을 환하게 밝혀주는 풀과 꽃

철학자의 길 끝에서 왼쪽을 바라보면 약 332m로 구성된 소설가의 길이 나타납니다. 숲속 길목마다 신갈나무, 오리나무, 무궁화, 산초 등 다양한 나무, 풀과 함께 싱그러운 꽃을 감상하는 재미를 안겨줍니다. 러시아 문학을 대표하는 톨스토이, 노인과 바다를 지은 헤밍웨이와 더불어 은평 대표 문학 작가인 김훈, 이호철을 소개하는 안내판을 만날 수 있고, 소설가의 길 중간마다 운동기구와 3개의 숲속도서관(미니서가)이 있어 간단히 운동하며 다양한 소설 이야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유아동네숲터 유아동네숲터
숲속도서관(미니서가) 숲속도서관(미니서가)
포토존 포토존

음악가의 길

음악가의 길
음악가의 길

“자연에서 느끼는 맑은 악기소리”

유아동네숲터 속 숲속도서관(미니서가)을 등진 상태에서 대나무 악기가 보이는 길목으로 걸어가면 음악가의 길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음악가의 길은 약 337m로, 소리와 음악 주제로 구성되어 세계 대표 음악가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자연과 어우러지는 맑은 대나무 악기를 체험하면서 걸어 올라가면 알록달록한 음표들과 조형물이 환하게 맞이해줍니다. 더불어 주름조개풀, 상수리, 누리장나무 등 다양한 풀과 나무를 찾는 재미가 있습니다.

음표거리 음표거리
음표 음표
대나무 악기 대나무 악기

천재 예술가인 모차르트, 베토벤 안내판과 함께 벤치가 있어 숲속 자연의 음악 소리를 즐기며 쉬어갈 수 있습니다. 지하철역으로 갈 수 있는 길목이 있어 지하철에서 은평 생각 숲길을 거쳐 자연 속에서 은평구립도서관까지 산책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구간과 이어져 있는 음악가의 길은 자연과 교감하며, 자연 음악을 즐기며 산책할 수 있습니다.

베토벤 안내판 베토벤 안내판
음악가의 길 속 길목 표지판 음악가의 길 속 길목 표지판

화가 & 조형가의 길

화가 & 조형가의 길
화가 & 조형가의 길

“숲에서 감상하는 자연의 조형물”

음악가의 길 끝에 맞닿은 숲속도서관(미니서가)을 등지고 왼쪽 길로 걸어가면 화가 & 조형가의 길 입구가 나타납니다. 화가 & 조형가의 길은 약 337m로, 다양한 벚나무, 닭의장풀, 떡갈나무, 여뀌 등의 풀과 나무를 만날 수 있습니다. 직접 그린 그림과 작품을 숲속 자연 공간에 전시하고 서로 소통하고자 조성된 공간입니다. 김홍도, 신윤복 등 대표 미술가를 소개하는 안내판을 읽으며 한 걸음씩 나아가면, 솟대와 무당벌레와 같은 자연 소재 조형물이 반갑게 맞이해줍니다.

솟대 솟대
자연관찰 곤충 조형물 자연관찰 곤충 조형물
숲속도서관(미니서가) 숲속도서관(미니서가)

숲길 속 조형물을 바라보며 걷다 보면, 산책길 아래쪽에 숲속도서관(미니서가)이 나타납니다. 산책 길목에서 살짝 벗어난 곳에 있어 자연 속에서 조용하게 푸른 공기를 마시며 독서를 즐길 수 있습니다. 자연의 향취 속 독서의 힐링과 함께 자연 속 조형물을 발견하는 재미를 더하며 산책할 수 있는 곳입니다.

시인의 길

시인의 길
시인의 길

“시를 낭독하며 숲속을 거니는 시인의 언어”

시인의 계단 시인의 계단

시인의 길은 약 412m로 조릿대와 유리산누에나방고치와 같은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야생풀을 만날 수 있는 구간으로, 화가 & 조형가의 길과 철학자의 길 사이에 있습니다.
화가 & 조형가의 길 끝나는 길목에서 만나는 시인의 길 입구에서는 윤동주의 대표 시 ‘서시’와 ‘별 헤는 밤’이 적힌 계단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한 계단씩 오르며 윤동주의 시를 읽다 보면 끊임없이 자아 성찰하던 그의 울림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르막길이 대다수인 이 구간은 숨이 가빠지는 순간마다 김수영, 이육사와 같은 대표 시인 소개 안내판이 맞이해줍니다. 그 시절 대표 시인을 알아보며 시적 감성을 사색하며 천천히 걸어 올라가면 숲속도서관(미니서가)과 포토존이 나타납니다.

계단 오르막길이 끝난 후, 좌측으로 가면 김소월 시인 소개 안내판과 숲속도서관(미니서가)을 만날 수 있습니다. 숲속도서관(미니서가)에 있는 다양한 시집을 통해 시적 감수성을 채운 후, 산책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시를 낭독할 수 있는 공간인 야외무대와 아름다운 북한산을 배경으로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이 나타납니다. 포토존에서 북한산과 함께 은평 생각 숲길 속 추억을 남길 수 있습니다.

포토존 포토존
야외무대 야외무대
철학자의 길로 내려가는 길(좌측) 철학자의 길로 내려가는 길(좌측)

시인의 길 끝으로 다다른 후, 왼쪽 내리막길로 내려가면 철학자의 길을 다시 만나게 됩니다. 한 계단씩 조심히 내려간 후, 마지막으로 철학자의 길 속 안식처에서 숲속 피톤치드를 마시며 휴식을 취하면 푸른 숲길 산책을 알차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시인의 길 관련 팁을 드리자면, 화가 & 조형가의 길에서 시인의 길로 가는 산책길은 계단 오르막길이 있어 계단 오르막길이 힘드신 분들은 앞선 시인의 길→화가 & 조형가의 길→음악가의 길 방향으로 산책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본 글에서는 철학자의 길→소설가의 길→음악가의 길→화가 & 조형가의 길→시인의 길을 지나 철학자의 길로 끝나는 은평 생각 숲길 산책길을 소개하였으나, 자신만의 방식으로 다양하게 은평 생각 숲길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은평 생각 숲길과 관련된 작은 음악회, 작가와의 만남 등 숲속 프로그램을 통해 자연 속에서 온 가족이 즐겁게 소통하는 힐링 공간이 될 것입니다.

바쁘고 치열한 삶 속,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야생풀과 나무가 있는 은평 생각 숲길을 통해 말없이 품어주는 위로의 숲속 자연과 교감하며 마음이 풍요로워지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배너모음

모두보기